본문 바로가기

추천도서

  • 독서공감
  • 사서추천도서
  • 추천도서

지금부터 하면 돼! (하루 24시간 탄소 발자국을 따라가 보자)
지금부터 하면 돼! (하루 24시간 탄소 발자국을 따라가 보자)
  • 저자 : 이성희
  • 출 판 사 : 한권의책
  • 출판년도 : 2024년
  • 등록번호 : SJ0000067808
  • 청구기호 : 539.98-이53ㅈ
  • 자료실 : 아동자료실
  • ISBN : 9791185237619

책내용

하루 24시간, 우리의 일상 속 탄소 발자국을 따라가 보자
아침이 밝았습니다. 은우는 엄마의 목소리에 눈을 뜨고서 가장 먼저 핸드폰을 켜 봅니다. 그러곤 눈을 비비며 간신히 침대를 빠져나와요. 어김없이 또 하루를 시작하는 거죠. 화장실 불을 켜고 일단 세면대 수도꼭지를 틀어 놓습니다. 아침에 하는 세수는 낮에 하는 것보다 왜 더 힘이 들까요? 이런 생각, 저런 생각을 하다 보면 귀찮기만 한 세수도 의외로 금방 끝낼 수 있다는 게 그나마 위안입니다.
옷을 챙겨 입고 아침 식탁 앞에 앉으면 역시 비슷한 풍경이 반복됩니다. 출근 준비와 아침 준비를 동시에 해야 하는 엄마의 분주한 동작과 싱크대 한쪽에 버려져 있는 비닐 팩과 빈 통들, 그리고 엄마의 잔소리. “은우야, 한 숟가락만 더 먹어!”
아침에 일어나 식탁 앞에 앉기까지 대략 30~40분 동안에 은우가 한 일상입니다. 여러분과 비슷한가요? 짧은 30~40분이지만, 생각보다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매 순간 우리는 탄소를 배출한다는 사실도 알고 있나요? 핸드폰을 켤 때, 화장실 불을 켤 때, 수도꼭지를 켤 때, 세수를 할 때, 그리고 음식을 만들 때와 먹고 버리는 모든 순간 탄소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모든 활동에는 마치 눈 위에 발자국이 남듯이 탄소가 배출되는 것입니다.
이제부터 주인공 은우의 하루를 따라가면서, 어느 순간 얼마나 많은 탄소가 배출되는지 확인해 볼 거예요. 지금 당장 우리가 탄소 배출을 아예 안 할 수는 없어요. 하지만 어느 때에 얼마만큼 탄소가 배출되는지 안다면 탄소 배출을 줄이는 방법도 찾아낼 수 있지 않을까요?

겁먹을 필요 없어요, 함께하면 돼요!
우리는 아침에 일어나서 다양한 일을 하고 어둠이 내려앉으면 다시 잠자리에 듭니다. 그렇게 24시간 하루하루를 보냅니다. 그러면서 탄소를 배출하고 쓰레기를 만듭니다. 우리 인간도 삶을 행복하게 꾸려 나가고 해야 할 일들을 하며 살아가야 하니 어쩔 수 없이 탄소도 배출하고 쓰레기도 만들어 냅니다.
다만 이렇게 하루의 생활을 탄소 발자국 관점에서 살펴보면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더불어 환경과 인간의 공존을 꾀하는 실천 방안을 배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무엇보다 먼저 탄소 발자국과 환경, 기후의 관계를 잘 알아야 하고, 또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도 해 봐야 합니다.
하지만 절대 겁먹을 필요는 없습니다. 함께 생각하고 연대하여 실천한다면 탄소 중립을 이루어 낼 수 있으니까요. 아주 작은 벌새가 물 한 방울을 담아 와서 산불을 끄는 ‘크리킨디 프로젝트’처럼 우리 모두가 ‘같이’ 초록별 지구에서 실천하고 노력하는 지킴이로 살아간다면 지구는 지금보다 더 나아질 수 있습니다.
“벌새, 네가 그런다고 산불을 끌 수 있겠어?”
“그렇게 해 봐야 무슨 소용이 있을까?”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할 뿐이야.”
도서관이용안내 자료검색·이용 참여마당 독서공감 책으로 행복한 청주 작은도서관 나의도서관